교육정책국

홈 > 총학생회 소개 > 교육정책국

교  육  정  책  국

 올해의 교육권 투쟁은 명료할 것이며, 의제는 학생 삶에 직결되어야 할 것입니다. 먼저 여러 단위에 걸친 교육권 의제를 발굴하여, 단위간 연대와 공동행동의 발판을 마련하겠습니다. 한편 의제별로 책임소재를 학교 본부 및 중앙과 각 기층단위로 명확하게 분리하여 활동의 실효성을 제고하겠습니다. 이를 통해 중앙이 제시하는 교육권의제에 단위를 포섭하는 것이 아닌, 과반이 주인이 되는 공동행동을 진행하겠습니다.
 학우들의 무관심을 이유로 ‘알아서 잘 처리하는’ 형식의 편의적 운동방법은 거부하겠습니다. 궁극적으로 학우 한명한명이 주체가 될 수 있도록 당당하게 의제를 제시하고 끊임없이 설득하는 과정을 통해, 쟁취하는 교육국, 효능감을 주는 교육국이 될 것이라 다짐합니다.

교육정책국 주요 진행 사업

1) 개설강의 확대
매학기 반복되는 수강신청 대란, 개인의 문제 또는 수강신청 시스템의 문제가 아닌 처음부터 강의가 충분히 개설되어야 하는 문제라 이야기합니다. 강의개설권한은 해당 전공 학과장에 있습니다. 각 단위 학생회와의 공동행동을 통해 각 전공과목뿐만 아니라, 교양강의의 실질적인 확대를 향해 나아갑니다. 보다 근본적으로 강의 개설에 학생의 의견이 반영될 수 있는 ‘학사제도협의회’를 추진하고, 강사법의 취지가 대학에 온전히 구현될 수 있는 구조를 구축하겠습니다.

2) 한자졸업요건제도 개선
현재 23개 학과/학부는 졸업 자격 요건으로 한자인증시험의 일정 수준 이상을 요합니다. 현 제도 아래에서 실질적인 한자소양 제고가 불가능하다는 점, 기본소양을 졸업 요건으로서 강제한다는 점, 영미 학술내용이 주가 되는 커리큘럼과 관련성이 떨어지는 점 등의 논거에서 형식적이고 유명무실한 제도라는 비판에 직면하고 있습니다. 한자졸업요건제도, 졸업생이 아닌 재학생이 바꾸어낼 수 있습니다. 소속 단위 구성원 간 논의를 통하여 학생이 배움의 주체로서 학습환경을 구상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3) 이공계 실험환경 개선
자연계열로 분류되어 모집된 학우 분들 대부분이 재학 중 수강하는 실험강의. 하지만 낙후된 실험환경에 대한 지적은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천문학적 등록금이 무색한 실험환경, 교육정책국이 학우 분들과 함께 시원하게 재편합니다.
먼저 집기비품 별 관리 매뉴얼 작성과 이를 지속하기 위한 방안을 수립함으로써 관리체계 미비로 발생하는 실험환경 악화를 해소합니다. 한편 정량적 조사를 통해 기자재 부족을 확인하고 알맞은 수량을 확보합니다. 나아가 자연계 신규 건축 예정 건물 사용에 대해 협의하여, 노후된 건물 문제를 해결합니다.

4) 총장과의 소통창구 확립
교육정책국은 학내 최종결정권자인 총장과의 소통창구를 3가지 제시합니다. 첫째, 학생청원제도를 통해 상당수의 학우 분들이 요청하는 사항에 대하여 총장이 답하도록 하겠습니다. 일방향적인 통보가 아니라 진정성 있는 소통의 시발점이 될 수 있도록 연속성과 내용성을 담보해야할 것입니다. 둘째, 학생과 총장과의 만남을 정례화하여 본관점거투쟁과 학생기만협의체 사이를 넘어 새로운 논의석상을 구축하겠습니다. 셋째, 차기 총장의 공약 이행 감시를 통해 총장의 독단을 막고 내실 있게 집행할 수 있도록 견제하겠습니다.